오디오북

본문

  • 좋아요
    좋아요

    0

  • 스크랩
    스크랩

[단편] 아무도 모르는 가을

  • 원 도서명 : 명랑한 밤길
    • 공선옥
    • 창비
    • 출간일
      2007-12-10
    • 러닝타임
      00:41:20
    • 공선옥 작가의 소설집 『명랑한 밤길』 수록작. 진솔한 삶의 체험을 바탕으로 생생한 입담으로 우리 사회의 소외된 이웃들에게 따뜻한 관심을 표현해온 중견작가 공선옥이 5년 만에 신작소설집을 출간했다. 공선옥 소설의 활력은 여전히 놀라운 바 있다. 이번 소설집에서 공선옥은 낯익지만 일관된 주제의식을 견지하며 냉엄한 현실을 능청스럽게 비꼬는 서사 전략을 생동감있고 활달한 입담으로 담아냈다. 작가는 그간 공선옥 작품을 수식하던 ‘모성’의 이미지를 넘어서 우리 시대 사람들 누구나 받게 마련인 상처를 솔직하게 인정하면서 그 상처에서 비롯된 삶의 의지를 타인과의 연대의식으로 확장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표제작인 ?명랑한 밤길?은 2006년 ‘작가가 선정한 올해의 소설’에서 최우수작품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명랑한 밤길?에서 스물한살 간호조무사인 주인공은 치매에 걸린 홀어머니를 모시고 산다. 우연히 응급환자로 병원을 찾은 남자에 이끌려 잠시 꿈같은 연애를 경험하지만, 끝내 버림받는다. 외국가수 이름을 줄줄 외우고, 밤마다 감미로운 음악을 선사해주던 남자는 주인공에게 낭만적인 연애의 궁극이자, 희망도 가망도 없는 앞날을 밝혀줄 존재였다. 그러나 텃밭에서 키운 무공해채소를 받아먹던 남자는 끝내 그녀를 마다하며 철저하게 등을 돌린다.
      ?도넛과 토마토?에서 이혼하고 야쿠르트를 배달하며 생계를 꾸리던 문희는 살뜰한 신혼을 꿈꾸며 다른 무엇보다 그저 ‘장롱’ 하나만 갖기를 바랐고, ?아무도 모르는 가을?의 인자는 산골로 들어오는 대신 남편과 꽃과 나무를 기르며 사는 삶을 꿈꿨을 뿐이다.
    • 카테고리고등학교, 부모, 교사, 국어, 학교생활, 경제, 수상도서, 소설

    저자

    • 공선옥

    작가소개

    • 공선옥(孔善玉)

      1963년 전남 곡성에서 태어났다. 1991년 『창작과비평』 겨울호에 중편 「씨앗불」을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으로 『피어라 수선화』 『내 생의 알리바이』 『멋진 한세상』 『명랑한 밤길』 『나는 죽지 않겠다』, 장편소설로 『오지리에 두고 온 서른살』 『시절들』 『수수밭으로 오세요』 『붉은 포대기』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영란』 『꽃 같은 시절』 『그 노래는 어디서 왔을까』 등이 있으며, 동화 『울지 마 샨타』 등을 썼다. 산문집으로는 『자운영 꽃밭에서 나는 울었네』 『공선옥, 마흔에 길을 나서다』 『행복한 만찬』 등이 있다. 신동엽문학상,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올해의 예술상, 백신애문학상, 만해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에피소드 (1)

    • 1화[단편] 아무도 모르는 가을00:41:20

    내용요약

    • 공선옥 작가의 소설집 『명랑한 밤길』 수록작. 진솔한 삶의 체험을 바탕으로 생생한 입담으로 우리 사회의 소외된 이웃들에게 따뜻한 관심을 표현해온 중견작가 공선옥이 5년 만에 신작소설집을 출간했다. 공선옥 소설의 활력은 여전히 놀라운 바 있다. 이번 소설집에서 공선옥은 낯익지만 일관된 주제의식을 견지하며 냉엄한 현실을 능청스럽게 비꼬는 서사 전략을 생동감있고 활달한 입담으로 담아냈다. 작가는 그간 공선옥 작품을 수식하던 ‘모성’의 이미지를 넘어서 우리 시대 사람들 누구나 받게 마련인 상처를 솔직하게 인정하면서 그 상처에서 비롯된 삶의 의지를 타인과의 연대의식으로 확장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표제작인 ?명랑한 밤길?은 2006년 ‘작가가 선정한 올해의 소설’에서 최우수작품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명랑한 밤길?에서 스물한살 간호조무사인 주인공은 치매에 걸린 홀어머니를 모시고 산다. 우연히 응급환자로 병원을 찾은 남자에 이끌려 잠시 꿈같은 연애를 경험하지만, 끝내 버림받는다. 외국가수 이름을 줄줄 외우고, 밤마다 감미로운 음악을 선사해주던 남자는 주인공에게 낭만적인 연애의 궁극이자, 희망도 가망도 없는 앞날을 밝혀줄 존재였다. 그러나 텃밭에서 키운 무공해채소를 받아먹던 남자는 끝내 그녀를 마다하며 철저하게 등을 돌린다.
      ?도넛과 토마토?에서 이혼하고 야쿠르트를 배달하며 생계를 꾸리던 문희는 살뜰한 신혼을 꿈꾸며 다른 무엇보다 그저 ‘장롱’ 하나만 갖기를 바랐고, ?아무도 모르는 가을?의 인자는 산골로 들어오는 대신 남편과 꽃과 나무를 기르며 사는 삶을 꿈꿨을 뿐이다.

    댓글

    감성평

    0 / 250

    담당정보

    • 이 문서정보의 저작권은 오디오스쿨에 있습니다.
    위로